처음으로 > 스파 > 스파소개
스파란?
목욕시설과 미용시설을 비롯하여 심심안정을 위한 다양한 시설 등이 갖추어진 곳.

스파라는 명칭의 유래에 대하여는 벨기에 리에주주의 온천으로 유명한
도시 스파에서 비롯되어다는 설과 프랑스어 'sante per aqua (건강에
좋은 물)'의 머리글자를 따온 것이라는 설이 있다.

본래는 물을 이용한 건강 증진 및 질병 치료를 가리키는 말이었는데,
최근에는 그 의미가 마사지를 포함하여 미용 분야까지 확대되었다.
물을 이용한 건강 증진이나 질병 치료, 곧 하이드로 써래피
(Hydro Theraphy)는 고대로부터 행하여져 왔다.

1950년대에 들어 각종 질병의 치료에 물을 이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점에 구체적으로 관심을 갖게 되었으며, 1960년대부터 유럽을 중심으로
하이드로 써래피가 본격적으로 발전하였다. 미국에서는 예방의학의
발전과 더불어 1990년대 중반부터 병원에 스파가 도입되었고, 2000년대에는
뉴욕을 중심으로 '메디컬 스파'가 많이 생겨났다.
하이드로써래피는 단순히 뜨거운 물에 몸을 담그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수압과 수류(水流)를 이용한다.
또 의료적 처치를 병행하기도 하고, 비만을 줄이거나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한 용도 등 폭넓은 분야에 적용된다.

여기에 아로마써래피를 병행하면 효과를 높여준다.
예를 들면, 자스민향은 신경 안정에, 오이나 셀러리는 피로 회복에 좋다.
또 소금을 넣으면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여 신경통이나 관절염에 좋고
피부를 촉촉하게 하며, 다이어트 효과도 있다.

스파를 할 때에는 자신의 체질이나 몸의 상태를 고려하여야 한다. 식사 직후나 술을 마신 직후에 하는 것은 삼가야 한다.
오전에는 따뜻한 물을, 오후에는 미지근한 물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탕 안에 들어갈 경우에는 10분 정도의 입욕(入浴)과 20분 정도의 휴식을 2~3회 반복하는 것이 좋다.
온천수나 해수인 경우에는 젖은 몸을 자연 건조시키는 것이 피부에 좋다.